전체 메뉴

가락생활상권, ‘선진사례워크숍’으로 가락상권 상인 로컬 비즈니스 역량 강화

유가민 에디터 승인 2021.10.01 13:07 의견 0

<가락생활상권>이 가락동 커뮤니티 공간 '별별팩토리'에서 3회에 걸쳐 골목 부흥 <선진사례워크숍>을 진행한다. 가락상권 상인들의 마케팅, 브랜딩 관련 내부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이다.

지난 9월 30일 열린 1회차 강연에서는 인천 <개항로 프로젝트> 이창길 대표를 초청해 ‘지역자원을 활용한 개항로프로젝트 - 콜라보와 마케팅 사례‘에 대해 알아보며 다양한 관점을 통한 공존과 상생을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2회차는 10월 7일 목요일에 열리며 성수동의 로컬 맛집 <윤경양식당> 이남곤 대표가 '로컬은 어떻게 유명해지는가? - 상권분석과 로컬 콘텐츠'에 대한 강연을 진행할 계획이다.

10월 14일 마지막 강연에서는 속초를 대표하는 로컬크리에이터인 <트리밸> 이승아 대표와 함께 '소호거리의 탄생 - 상권 활성화와 팬덤 형성 방법'에 대해 알아볼 예정이다.

가락생활상권 담당자는 "코로나로 인해 지역 상인들과 함께하는 선진사례탐방이 어려워지면서, 성공적인 로컬 브랜딩 사례를 지역에서 들어보자는 취지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며 "지역 사람들이 어우러져 골목이 활성화 된 사례를 통해 가락상권에 적용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얻고 어려움에 대한 해결책을 찾아보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가락생활상권 위원장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성공적인 로컬 브랜딩 사례를 함께 살펴보고 적용점을 찾아 가락상권의 활성화를 도모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비로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