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컬, 부산의 로컬 스타트업 알티비피얼라이언스와 업무협약

beLocal 승인 2020.07.20 18:00 의견 0
김혁주, 김철우 대표. 지난 15일 알티비피얼라이언스(주)가 부산 영도 봉산마을의 빈집을 재생한 리빙랩 공간 <비탈>에서 거행된 협약식 사진  (비로컬 제공)

비로컬 주식회사와 알티비피얼라이언스㈜는 지난 7월 15일 로컬 콘텐츠 비즈니스 활성화와 로컬크리에이터 분야의 산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각각 서울과 부산에 소재한 로컬 스타트업으로 올 상반기 중소벤처기업부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된 140개 팀에 속한 대표적인 로컬크리에이터이기도 하다. 

비로컬 주식회사는 로컬 트렌드를 주제로 다양한 로컬 콘텐츠를 생산해 웹진 <비로컬>을 통해 미디어 아카이빙을 하고 있으며, 이를 토대로 교육과 컨설팅, 로컬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알티비피얼라이언스㈜는 부산 영도의 도시재생을 선도하는 스타트업으로서 주목받은 로컬크리에이터로, ‘일 ·여가 ·주거’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지역의 문화와 정체성을 활용해 대안적 삶을 위한 공간과 콘텐츠를 제안하고 있다. 

이를 높이 평가받아 2019년 7월에는 쿨리지코너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서울과 부산의 신규 로컬크리에이터와 로컬 비즈니스를 발굴하고,  네트워킹과 협업 비즈니스를 통해 로컬크리에이터 비즈니스 생태계 활성화와 산업화를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비로컬 주식회사 김혁주 대표는 “부산의 대표 로컬크리에이터 알티비피얼라언스㈜와의 협약을 통해 서울과 부산을 연결하는 것은 물론, 비로컬이 갖고 있는 콘텐츠 개발역량, 교육·컨설팅 역량과 도시재생 영역에서도 활동하는 알티비피얼라언스㈜의 지역재생 노하우의 상호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알티비피얼라이언스㈜ 김철우 대표도 “이번 협약체결과 공동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로컬씬 활성화라는 공통의 목표를 지닌 로컬크리에이터간 협업으로, 서로의 활동이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고 지역간 다양한 정체성의 상호존중, 콘텐츠 교류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비로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